작성일 : 17-09-20 16:38
제63회 백제문화제, 백제의 빛을 그리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29  

제63회 백제문화제 시가지에 설치되는 경관조명이 빛과 음악으로 한층 임팩트 있는 분위기를 연출한다.

부여백제문화선양위원회(위원장 이용우)는 오는 28일부터 8일 간 부여군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63회 백제문화제에서 레이저와 음악, LED로 구성된 조명을 설치하여 찬란한 백제문화를 표현한다.

이번 백제문화제의 주 행사장인 석탑로 일원에 설치되는 경관조명은 석탑로 약 500m에 백제의 왕궁을 형상화 한 금빛 일루미네이션으로 장식되고, 석탑로 무대 앞 공간에서는 음향, 레이저, 파사드, 특수효과 등이 어우러진 3D멀티미디어 ‘사비스카이쇼’가 연출된다.

민윤기치과와 미성삼거리 구간에는 일루미네이션에 특수효과를 주는 모빌을 장착해 음악과 빛이 어우러져 축제 분위기를 한껏 돋운다.

정림사지 내에는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여 만든 전통 한지 등이 다량 전시되고, 정림사지 돌담길에는 미마지 탈과 백제 팔문양을 형상화 한 등이 부착 되어 고풍스러운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세계유산인 정림사지에는 수목등과 석탑, 강당, 석불좌상, 담장, 연못 등에 은은한 경관조명이 설치돼 아름다운 백제의 미를 빛과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전통무대 동쪽에는 첨단 미디어 장르와 한류 원조 미마지가 융합된 ‘미마지 미디어 아트쇼’를 선보인다. 대형 미마지 기악탈(태고아)을 스크린으로 한 미디어 맵핑쇼가 연출되며, 관광객이 체험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미디어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부여군 관계자는 “그동안은 정적인 야경경관을 조성했다면 올해 제 63회 백제문화제에는 다양한 움직이는 조명을 이용해 주 행사장을 동적인 공간으로 연출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지역의 최대 행사인 백제문화제에 새로운 모습을 더욱 첨가하여 관광객 뿐 아니라, 고향을 찾는 귀향객들에게 변화되고 발전적인 부여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였다.